13.jpg


1.jpg 1-1.jpg 1-2.jpg 2-1.jpg 2.jpg 3.jpg 4.jpg 5.jpg 6.jpg 7.jpg 8.jpg 11.jpg 12.jpg




MAN ENOUGH 

2PM으로 무대에서 옷을 찢고 그르렁거리는 택연은 여기 없다

강원도 정선에서 수수를 베는 일꾼도 잊었다

밴쿠버에서 만난 택연의 여름은 청량했다. 그는 넘치지도 부족하지도 않을 만큼만 남자다웠다



택연과 보낸 나흘간, 그에게서 어떤 '짐승' 같은 면도 찾아내기 어려웠다. 

밴쿠버 공항에 내렸을 때 하필이면 택연의 짐을 두고 모두 주차장으로 향해버린 그 사건은 그 스타가 누구냐에 따라 '재앙'이었겠지만,

대수롭지 않게 스스로 공항으로 돌아가 짐을 찾아온 건 친절의 서막이었을 뿐이다.

그러나 재앙은 따로 있었는데, 촬영이 예정된 이틀간 꼬박 내린 비였다.

비가 오건 말건 일정상 정해진 촬영을 강행해야 했을때 택연은 흔쾌했다.

추적거리는 빗속에서 스탠리 파크는 춥고 습했지만 택연은 티셔츠 한 장만 입고도 해맑게 웃었다.

요트가 정박된 섬에선 바닷바람이 칼처럼 뒷목을 스쳤지만 여기서도 택연은 얇디 얇은 나이트 가운만 벗듯이 걸친 채 허허거리기만 했다.

종일 비 맞고 떨었으면서도 촬영 사이사이 스태프들이 그의 눈치를 살피게 하는 대신, 

택연은 누가 묻지도 않은 <삼시세끼> 메뉴를 고민하거나 다니는 대학원 얘기를 풀어놨다.

정선에 냉장고가 없다느니, 고연전에서 몰려다니며 술을 얻어 마셨다느니, 허물없이 말하는 걸 듣고 있자니 '옥빙구'로 불리는 데 수긍할 수밖에 없었다.

급기야 우박이 내려 촬영이 아예 불가능해지자, 그냥 인터뷰나 하기로 했다.

그는 밴쿠버 거리를 아무거리낌 없이 활보했고, 늦은 시간까지 문 열린 카페를 찾아 관광객처럼 어슬렁거렸다.

카페에서도 목소리를 낮추고 주위를 의식하는 대신 긴 팔을 크게 벌리거나 어금니까지 드러나게 웃으면서 얘기를 이어 나갔다.


"2PM 정규 음반이 곧 나올 거라 이제부턴 다시 바빠질 거예요. 3,4월엔 여유 시간이 있었거든요. 그냥 부모님 모시고 여행 다녀왔어요. 그리스하고 터키.

그리스 같은 경우는... 다 무너져 있어서 남아 있는 건 '터'밖에 없더라고요. 

산토리니도 갔는데, 날씨도 춥고 여기저기 보수공사 중이라 볼 게 없었어요.

그래도 아버지가 가족 카톡방에 '택연아 고맙다'라고 말해주셨죠. 28년 인생에서 처음 들어봤을 거예요. 그건 좀 많이 좋았어요

아, 그런데 제 첫 여행지는 로마였어요"


알고 있었다

택연의 연관 검색어로 뜨는, 바로 그 패키지 여행. 그는 매니저를 대동하지 않고 한 여헹사의 로마 패키지 여행 상품을 직접 신청해 '일반인'들과 함께 1주일을 보냈다.


"7~8년쯤 활동하다 보니 중간에 한 번 그런 때가 오더라고요. 함든 기간. 한 3~4년 했을 때였어요. '내가 왜 이러고 있지?' 처음엔 이름을 알렸으면 됐지,

그 다음엔 돈 많이 벌면 좋지, 자 그럼 이름도 알렸고 돈도 많이 벌었어. 그럼 난 왜 계속 하고 있지? 그때 로마에 갔죠"


그는 평범한 사람들을 통해서 일을 재미있게 하는 법과 삷에 감사하는 법을 배웠다.

사람들은 그에게 "넌 아이돌이고, 누가 그 나이에 돈을 벌어 혼자 여행을 다닐 수 있겠느냐?"는 지극히 현실적힌 얘길 해 줬다.

잊고 있었지만 그는 무대에서 티셔츠쯤은 우습게 찢어버리는, 찌푸린 미간을 좀처럼 펼 일이 없는 없는 '짐승돌'이다.

그 사실이 더 잊히기 전, 좀 있으면 2PM의 정규 음반이 나온다.


"사람들이 좋아할지에 대해선 늘 확신이 없어요. 요샌 좋은 곡이라는게 뭔지 모르겠어요. 우리가 잘할 수 있는 것은 확실히 알죠"


택연의 설명에 의하면 2PM은 공화국이다. 앨범에 들어가는 곡도 다수결로 정한다.


"저희끼리 채점표를 만들어요. 곡을 다 들어보고 '아주 좋음'부터 '아주 나쯤'까지 점수를 매겨서 제일 높은 점수를 받은 곡이 타이틀곡이 되는 거예요"


사실 대중 역시 이제 중견에 접어든 2PM이란 그룹에게도, 택연이란 아이돌에게도 무조건 그르렁거리기만을 기대하는 시기는 지나갔다.

그래서 택연은 무대에서 진한 아이라인을 그리고 파워풀한 랩을 하며 춤추는 모습과 <삼시세끼>에서 트랙터를 운전하는 모습이 같은 시기에 TV에 나와도 크게 개의치 않는다.

그가 건장한 자신의 어깨와 두꺼운 팔뚝을 섹스어필로 사용할지, 노동에 사용할지 정도는 스스로 결정할 수 있는 궤도에 들어섰다는 말이다.

그러나 그 말은 가수로서 정점을 찍었다는 말과는 또 다른 의미다. 그것은 택연이 더 잘 알고 있었다


"제가 노래를 그렇게 잘하는 건 아니잖아요. 제가 솔로를 한다? 그렇다면 2PM과는 완전히 다른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해요. 

더 솔직히 말하면 솔로에 대한 욕심이 그리 많지도 않고요. 활동하면서 느낀 건데 굳이 욕심 부리지 않아도 될 일은 돼요.

점점 더 흔들리지 않게 됐어요. 원래 그런 성격은 아니었어요"


그가 연기를 시작하게 된 <신데렐라 언니>도 굳이 욕심부리지 않았지만 그에게 돌아온 배역이다.

사실 욕심은 작가가 더 많이 냈다. 자신 없다고 몇 번이나 고사했는데, 작가는 그를 원했다.


"그때는 연기하는 아이돌이 지금보다 적었고, 잘 못하면 정말 가루가 될 때까지 욕을 먹던 시기였어요. 무서웠죠. 

전 뭐든지 일단 떨어지면 열심히 하지만 그렇게 서투르게 시작한 연기로 주말극 <참 좋은 시절>까지 왔다는 게 신기하기도 해요" 


그러나 그는 묵묵히 누군가의 곁을 지키는 목석을, 식어가는 사랑을 붙잡는 나약한 남자를, 

엄마에 대한 일그러진 애정을 품은 망나니 아들을 연기하면서 조금씩 흔들리는 눈빛을 정리하는 법을 배웠다.

그가 특별히 광적인 에너지를 내뿜는 메소드 연기의 신은 아닐지라도 조용히 덤덤히 카메라를 응시하면서 천천히 집중하고 있음은 알아챌 수 있었다.

예능에서조차 투덜거리는 이서진을 가만히 바라보면서 묵묵히 파를 다듬거나 불을 피우곤 하니까.

착하고 열심이기만 한 남자는 매력없다. 택연의 한 방이 뭔지 찾아내고 싶었다

"어디서도 안 한 얘기 좀 해주세요", "그런건 없어요."(하긴 했지만 지면에 실을 수 없었다) 

그는 수더분해 보이는 태도에 비해 연예계에 대해 깊이 생각해 온 것 같다.

요즘은 하기 싫은 일이 오면 솔직하게 거절한다. 거만하게 보였냐고? 할 수 있는 일과 할 수 없는 일 사이에서 괜한 기운을 빼지 않는 것 뿐이었다.


"제가 데뷔할 때 스물한 살이었어요. 그때 수퍼주니어 형들은 스물대여섯 살이었죠. 당시엔 '저 나이에도 아이돌 할 수 있구나' 그런 생각도 했어요.

돌이켜보면 신화나 g.o.d 형들이 있었기 때문에 엔터테인먼트 계의 지형이 변했다고 생각해요.

몇 살까지 뭘 해야 한다는 데 부담을 덜고 나서는 연예인은 직업이지 제 신분이 아니라고 되새기곤 해요.

제 신분은 오히려 학생이죠 대학원생"


애어른 같은 그에게도 조급한 게 있을까?


"글쎄, 결혼? 부모님을 보면서 빨리 결혼하는 게 낫다고 생각했어요. 지금 저희 부모님은 여전히 젊지만 제가 다 커서 재밌게 놀러 다니시거든요.

저도 아버지께서 결혼한 스물여덟 살쯤에 결혼하고 싶었는데, 이미 지났죠?


"올해 가기전에 결혼하면 되죠"


"아니요. 그럴 일 없어요."






옥택연이 즐긴 밴쿠버 BEST 5 

1. 스탠리파크에서 자전거 타기

2. 그랜빌 아일랜드에서 미식 여행

3. 개스타운에서 쇼핑

4. 스티브스턴 빌리지에서 바다 느끼기

5. 클리프 워크 걷기




List of Articles

NEWS MEDIA [스타캐스트] "짐승이 미쳤어요"…2PM, 크레이지 대기실

  • 2014.09.14

참 좋은, 짐승돌이었습니다. 독보적 카.리.스.마. 치명적 섹시미 탄탄한 팔근육 눈빛하나로 여.심.올.킬. 이랬던 2PM이..... 5 4 3 2 1 ▼ "찢택연은 잊어줘" (옥택연) "보거스 출동" (찬성) "동물원 개장?" (준호) "꿀성대 찜질...

NEWS MEDIA TOPSTARNEWS 참 좋은 시절 옥택연 카멜레온 같은 배우 되고 싶다

  • 2014.07.04

참 좋은 시절’에서 자식들에, 어머니들에, 여자에게 치이며 짠내동희 로 등극한 옥택연이 연기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들로 소감을 전했다. 옥택연은 KBS 2TV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극본 이경희, 연출 김진원/제작 삼...

NEWS MEDIA [스타캐스트] "참 좋은 연기돌"…택연, 참 열심히 하는 6가지

  • 2014.05.25

'연기에 도전하기까지 고민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새로운 영역에 도전해보고 싶었어요. 그만큼 노력할 계획입니다' (2010년 3월 25일 '신데렐라 언니' 제작발표회) '신데렐라 언니'때는 정말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였죠. '드림하이...

NEWS MEDIA [스타캐스트-Real 2PM] 2PM의 화이트데이 레시피

  • 2014.03.14

살랑살랑 부는 봄바람에 흥~ 콧노래가 절로 나는 봄이 오고 있습니다! 시샘하는 꽃샘추위로 아직 조금 쌀쌀하지만 2PM 택연과 Jun. K 가 화이트데이를 맞아 팬 여러분께 드릴 쿠키와 차를 직접 만들어보려고 합니다!! 직접 장을...

NEWS MEDIA hankooki 옥택연 "너무 예쁜 이연희에 권태 느낄 남자 있을까"

  • 2013.12.29

헤어무스를 이용해 가지런히 쓸어 올린 머리, 타이에 조끼까지 꼼꼼히 챙겨입은 정장 차림이 인상적이었다. 영화 '결혼전야'로 첫 스크린 도전에 나선 옥택연(25)이 최대한 예의를 갖춘 옷차림으로 한국아이닷컴과의 인터뷰에 나...

NEWS MEDIA StarCast "옥~마미아!" 옥택연, 아만다 파티 밀착

  • 2013.12.05

[스타캐스트] "옥~마미아!" 옥택연, 아만다 파티 밀착| 기사입력 2013-12-05 11:31 | 최종수정 2013-12-05 13:01  "맘마미아~" 고양이 인형 주제(?)에 참, 위풍 당당합니다. 세상을 다 가진 듯한 표정이네요. 저 올라간 입꼬리 ...

NEWS MEDIA Asia Today 옥택연 "이연희와 호흡, 여배우들 중 가장 편했죠"

  • 2013.12.05

아시아투데이 송지현 기자 =옥택연을 부르는 말은 참 다양하다. 그는 어떨 때에는 남성그룹 2PM이 내세우는 멤버로 춤과 노래를 소화하는 가수이기도 하고, 또 다른 때에는 극적인 드라마를 소화하며 브라운관을 누비는 젊은 ...

NEWS MEDIA ize 옥택연 “연기는 혼자 밖에 나와 전쟁을 하는 기분이다”

  • 2013.12.04

글 위근우 사진 이진혁(스튜디오 핑퐁) Dec 04 2013 편집자주 : 솔직히 말하겠다. 결혼을 앞둔 커플 넷, 도합 8명에 굴러온 돌 하나까지 더해 9명의 주연이 소소하게 분량을 나눠야 하는 영화 <결혼전야>에서도 옥택연이 맡은 ...

NEWS MEDIA 10asia 옥택연, "시작이 반, 첫발을 뗐다는 거에 칭찬해주고 싶다"

  • 2013.12.02

옥택연, "시작이 반, 첫발을 뗐다는 거에 칭찬해주고 싶다"(인터뷰)| 기사입력 2013-12-02 14:12 | 최종수정 2013-12-02 14:14 제법 배우의 향기가 풍긴다. 2PM의 옥택연에게 하고 싶은 말이다. 여느 아이돌 멤버가 그렇듯, 택연 역...

NEWS MEDIA NEWS24 가수 배우 사업가.. 옥택연의 정체를 밝혀라

  • 2013.12.02

[인터뷰] 가수 배우 사업가.. 옥택연의 정체를 밝혀라| 기사입력 2013-12-02 10:08 | 최종수정 2013-12-02 10:33 [enews24 손보경 기자] 짐승돌 2PM 배우 대학원생 사업가 등 갈수록 수식어가 늘어간다. 다방면에서 전방위 활약...